le reve
now loading

Farewell

엑스포 시민광장 2층에 자리한 DMA아트센터는 대전시립미술관의 분관으로, 2018년 출범 이후 청년작가 특유의 참신하고, 실험적인 전시를 통해 현대미술의 다양한 시도를 소개하고 있다. 순수미술을 기반으로 문학, 패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작가들을 선정하여 특유의 젊고 기발한 창의성에 주목한다. 이번 전시는 대전미술계의 활성화를 지향하고 나아가 국제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을 선보임으로써 현대미술을 시민들과 공유하는데 그 의의를 두고 있다. 또한 현대미술의 흐름을 한 눈에 조망하고 우리시대 보편적 미학의 지평을 재검토 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기획 되었다.

전시 타이틀은 통상적으로 ‘작별’을 뜻하는 영어 ‘farewell’에서 차용되었는데 이는 ‘Fare(여행자)’와 ‘Well(좋은)’의 합성어이다. 한 해의 끝이 다가오면 누구나 떠올리는 ‘farewell’은 결코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위한 여행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는 전시전체가 하나의 스토리로 구성되어 1전시실을 시작으로 관람객은 각자의 FareWell을 떠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