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 reve
now loading

에라 모르겠다

세상에는 두 가지 종류의 사람이 있다고 한다. 자기주장이 강하면 현실을 무시한 저돌적인 돈키호테형이라 하고, 생각이 많고 선택의 기로에서 여러 번 망설이면 우유부단한 햄릿형이라고 한다. 사실 햄릿과 돈키호테는 두 소설가가 만든 극적인 인간 유형이다. 하지만 소설이 아닌 우리의 일상 속에서도 모두가 Yes라고 할 때 다소 허황되고 불분명할 지라도 주저하지 않고 No라고 하는 돈키호테나 Yes나 No를 선택조차 하지 못하는 햄릿이 존재한다. 다양함이 홍수처럼 넘쳐나는 세상에서 사는 우리도, 내 마음대로 주장하는 상황이나 늘 같은 고민에 빠지다 선택 장애를 겪는 상황들을 마주하곤 한다.

Part.1 돈키호테
돈키호테형 인간은 망설임 없이 저돌적으로 행동한다. 소설 《돈키호테》에서 주인공 돈키호테는 스스로 현실과 환상이 뒤죽박죽 섞여 있음에도 기사도 정신만을 내세워 풍차를 향해 거인이 아니라고 이야기하는 하인 산초를 질책하며, 자신의 신념에 따라 돌진한다. 그는 스스로 생각하는 자신의 신념 앞에서 절대 흔들림이 없고 이상 실현이 삶의 최고 가치며, 이를 위해서라면 앞 뒤 분간 없이 보고 느끼는 대로 행동한다. 하지만 즉흥적이고 깊이감 없이 오로지 추진력에서 나오는 감정이나 결정은 실수를 반복한다.

Part.2 햄릿
자극으로 행동에 반응하는 동물과 달리 인간은 자극과 행동 사이에 생각이라는 영역이 있다. 햄릿형 인간은 고뇌적 생각에 갇혀서 행동으로의 실현을 하지 못하는 인물이다. 소설《햄릿》에서 주인공 햄릿은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라고 하면서 사색적이고 지각력을 가지고 고뇌하지만 실천력의 결여로 끊임없이 자신을 질책하고 감시하며 어떤 일이든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선택의 갈림길에서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한 채 제자리를 맴도는 우유부단한 인간형이다.

안무 : 정재혁
프로듀서 : 추예원
무대디자인 : 김종석
조명디자인 : 류백희
출연 : 김지혜, 노정우, 손지민, 이규용, 이범건, 이찬, 이흥원, 최여운, 하미라
작곡 및 연주 : 박종인, 서성은, 원소연, 최연선, 하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