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 reve
now loading

More Hope Run

이번 전시에서 Novo는 ‘Run(달리기)’이라는 말을 붙일 수 있는 모든 것들의 ‘More Hope(더 많은 희망)’에 대해 이야기한다. 물론 2018년 4월 5일에 출시된 Nike x Novo Free RN Artist Series의 1주년을 기념하는 전시이기도 하다.

Novo에게 ‘달린다’는 의미는 두 발로 달리는 것뿐만 아니라, 서울이라는 도시에서 하루하루 치열하게 살아가는 아티스트로서 아침에 일어나 잠이 드는 순간까지의 모든 행위를 아우른다. 전시를 위한 작업도, 잡다하게 쌓인 일도, 연달아 소화해내야 하는 미팅도, 먹고 마시는 순간까지도 말이다. 그리고 그 순간들을 오래 즐겁게 달리고 싶다는 말을 어김없이 내뱉는다. 희망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눈 앞에 볼 수 있는 것이라고.

Novo는 어렸을 때 그렸던 그림들과 함께 지금까지 달려왔다. 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것은 오랜 시간 삶을 달릴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취미는 그림 그리기, 특기는 달리기였던 어린 소년은 그림을 그리는 작가이자 달리기를 취미로 즐기는 어른이 되었다. 매일 아침 일어나 꼬박꼬박 달리기를 할 순 없어도, 우리의 삶 속에서 가장 잘할 수 있는 일과 가장 좋아하는 일을 늘 ‘More Hope Run’ 할 수 있기를 바란다.

In this exhibition, Novo presents the idea of “More Hope” in conjunction with everything we can refer to as “Running”. Also this exhibition commemorates 1-year anniversary of Nike x Novo Free RN Artist Series, which was released in April 5th, 2018.

For Novo, “Running” not only means taking fast steps on one’s feet but also includes every single act as an artist trying to survive in the city of Seoul. These acts begin as he opens his eyes in the morning, throughout the day and into the night with moments such as working for an exhibition, going through piled up documents, and attending back-to-back meetings. Also repeated daily tasks such as eating and drinking are also included. Novo expresses that he wishes to savor “running” through these moments, enjoying and absorbing each second because “More Hope” can be achieved not far away but right in front of our eyes.

The little boy whose hobby was to draw and whose specialty was running, became an artist who draws and runs in his spare time. We may not be able to run every single morning; but may us try “More Hope Run” for what we enjoy the most and what we do best.

Producer Yewon Chu